리얼캐스트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1.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 목적
리얼캐스트는 고객님의 문의사항에 대한 답변 및 안내를 위하여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 내에서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필수항목: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수집방법: 웹사이트에 고객이 직접 입력
3. 개인정보의 처리 및 보유기간
리얼캐스트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는 해당 정보를 지체 없이 파기합니다.  단, 다음의 정보에 대해서는 아래의 이유로 명시한 기간 동안 보존합니다. 
  • 보존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보존 근거 : 소비자의 불만 또는 분쟁처리에 관한 기록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보존 기간 : 3년 
4. 부동의에 따른 고지사항
위 개인정보 제공에 대해서 부 동의할 수 있으나, 이 경우 게시판의 내용 입력을 할 수 없어 관심고객등록이 불가능합니다.
5. 개인정보 제3자 제공에 대한 별도 동의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 : 해당 컨텐츠 광고주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이용 목적 : 고객 관리 및 마케팅 활용
  • 제공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연령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제공 후 1년
  •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동의 거부 시 관심고객 등록이 불가능 합니다.
생생 분양리포트 1,2월 연초 청약시장 누가 불안하다 했나
2018-03-08
08:25
402 읽음

유익한 정보 이메일로 공유 하세요


쏟아진 부동산 규제들…어두운 전망 속 문을 연 분양시장
새 정부 시작과 함께 규제 위주의 부동산 대책들이 쏟아지면서 한국감정원, 국토연구원 등 여러 기관들은 올해 부동산 시장에 대해 금리인상, 입주증가 등에 따른 심리 위축으로 상승둔화 및 하락, 미분양 증가 등이 발생할 것으로 예측했고 그렇게 2018년 분양시장도 문을 열었습니다.

1월말 기준 미분양 증가…예측이 맞았던 걸까
실제로 국토교통부의 1월말 기준 미분양 통계를 보면 전국 미분양주택은 5만9,104가구로 전달(5만7,330가구) 대비 3.1% 증가했습니다. 이는 지방권역의 미분양 증가(4만6,943가구→4만9,256가구)가 직접적인 원인으로 분석됩니다.

하지만 미분양 증가 소식에도 지난 1,2월 청약시장을 지난해와 비교해 면밀히 들여다보면 올 분양시장은 전망만큼 나쁘지 않았던 것으로 보입니다. 어떤 이유일까요.

1순위 평균 경쟁률 올해 14.88대 1 vs 작년 4.07대 1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금융결제원(아파트투유)의 청약접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올해 1~2월 전국에서 총 1만4,193가구가 일반분양(특별공급 제외) 됐고 21만1,156명의 1순위자가 접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순위 평균 경쟁률은 14.88대 1을 기록한 셈입니다.

지난해 1~2월 전국에선 총 1만3,993가구가 일반분양(특별공급 제외) 돼 1순위자는 총 5만6,101명이 청약, 평균 4.01대 1 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 그만큼 올해 1순위 경쟁률이 매우 높았음을 알 수 있습니다.

대구, 대전 최고 경쟁률 속출…경기 과천, 하남, 용인 등 선호지역 선전
특히 광역시의 상승이 두드러졌습니다. 대구에서는 1월 대구 남산동에 분양한 ‘e편한세상 남산’에만 6만6,184명의 청약자가 몰리며 평균 346.51대 1 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 이외에 ‘대구국가산단 반도유보라아이비파크2.0’도 4천명 이상 1순위자가 몰리면서 8.97대 1 경쟁률을 기록하며 1순위 마감됐습니다.

대전에서는 e편한세상 둔산 1,2단지에 1순위자가 4만5,600여명이 몰렸습니다. 다만 이 단지는 당첨자 발표일이 1,2단지가 각각 달라 중복청약이 가능했기 때문에 이 같은 수치를 기록했는데요. 하지만 중복청약을 고려해도 약 2만여명의 1순위자는 청약을 한 것으로 추정할 수 있습니다.

경기도에서는 과천 센트럴파크 푸르지오써밋, 하남 힐즈파크 푸르지오, 용인 성복역 롯데캐슬파크나인, 부천 e편한세상 온수역 등이 높은 청약률을 기록하며 선전했습니다.

1순위 마감률 51.9%...지난해 51.1% 와 비슷
올 1~2월 1순위 마감률은 51.9%를 기록했습니다. 이 기간 공급된 주택형은 총 231개로 이중 120개 주택형이 1순위에 청약이 마감됐습니다. 지난해 동기에는 총 176개 주택형 공급에 90개 주택형이 1순위에 마감, 1순위 마감률은 51.1%을 기록했죠.

1순위 마감률을 놓고 보면 지난 해와 큰 차이가 없었습니다. 이는 분위기에 크게 개의치 않고 선별적 청약은 계속 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지나친 비관, 낙관은 버려야…
앞으로 청약 시장에 대해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의 말을 들어 볼 까요.

“어떤 시장 상황이든 지나친 불안감이나 기대감은 판단력을 흐리게 할 수 있습니다. 입주, 규제 등 여러 주변 요인들이 시장을 낙관하게 하는 것은 아니지만 시장은 비관적이지 만은 않습니다.”

“다만 앞서 특정 지역, 특정 단지들의 청약 결과가 시장 분위기와 달리 예상을 크게 웃도는 것처럼 검증된 지역, 상품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단지들에 대한 청약자들의 편중 현상은 갈수록 심화될 전망입니다”


구독신청

이름

이메일

에디터 :    온이파파   그래픽 :   Drkari

댓글 0

왼쪽의 문자를 순서대로 모두 입력해주세요

이미지 새로고침

비밀번호를 확인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