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캐스트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1.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 목적
리얼캐스트는 고객님의 문의사항에 대한 답변 및 안내를 위하여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 내에서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필수항목: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수집방법: 웹사이트에 고객이 직접 입력
3. 개인정보의 처리 및 보유기간
리얼캐스트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는 해당 정보를 지체 없이 파기합니다.  단, 다음의 정보에 대해서는 아래의 이유로 명시한 기간 동안 보존합니다. 
  • 보존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보존 근거 : 소비자의 불만 또는 분쟁처리에 관한 기록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보존 기간 : 3년 
4. 부동의에 따른 고지사항
위 개인정보 제공에 대해서 부 동의할 수 있으나, 이 경우 게시판의 내용 입력을 할 수 없어 관심고객등록이 불가능합니다.
5. 개인정보 제3자 제공에 대한 별도 동의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 : 해당 컨텐츠 광고주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이용 목적 : 고객 관리 및 마케팅 활용
  • 제공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연령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제공 후 1년
  •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동의 거부 시 관심고객 등록이 불가능 합니다.
부동산 트렌드 하반기 입주대란 예고 내집마련 적정 시기는?
2018-07-26
09:08
867 읽음

유익한 정보 이메일로 공유 하세요


연이은 전셋값 하락소식…매매가 하락 소식도 기다리는 실수요자들


상승세가 멈출 것 같지 않던 전셋값이 올해부터는 하락장으로 완전히 돌아선 모습입니다. 아울러 하반기에도 입주물량이 대거 쏟아질 전망이어서 계속되는 전셋값 하락이 매매가도 끌어내릴 것이란 예측들이 쏟아지고 있는데요. 덕분에 실수요자들에겐 하반기가 급매물을 구입 할 기회의 시기가 될 수 있다는 주장도 함께 제기되고 있습니다.


수도권도 올 들어 마이너스 변동률 기록…지방은 지난해부터 하락세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부동산114 전세가변동률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올 상반기 전국 전셋값 변동률은 -0.33%를 기록했습니다. 매년 크게 올랐던 전셋값이 올해 마이너스 변동률로 돌아선 셈인데요.


2015년 상반기 7.06%까지 기록했던 상승률이 매년 감소하면서 올 상반기 마이너스로 전환 됐습니다. 권역 가운데는 수도권과 지방5개광역시를 제외한 지방도시의 전셋값 변동률은 지난해 상반기부터 일찌감치 마이너스 변동률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를 두고 지방도시 전세시장이 하향안정화 되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하지만 곳곳에서 입주대란이 발생하면서 매매시장도 위축시켜 오히려 시장을 불안정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연말까지 전국에서 22만2,679가구 입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 하반기 전국에서 총 22만2,679가구가 입주합니다. 전년 동기(23만8,264가구) 대비 6.5% 감소한 수준이며 상반기 보다는 약 7,000여가구가 적습니다.


내년으로 넘어가면 입주물량은 눈에 띄게 줄어들 전망입니다. 따라서 입주대란에 대한 부담은 올해가 고비가 될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다만 지난해 하반기부터 쏟아진 입주물량으로 시장의 피로도가 높고 지역에 따라서는 내년까지도 불안정한 시장이 이어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월별로는 11월~12월, 시도별로는 경기 > 서울 > 경남 > 충북 순으로 입주많아


월별로는 11월~12월 가장 많이 입주가 몰렸습니다. 각각 12월 4만8천332가구, 11월 4만1,218가구 등이 입주합니다. 지역별로는 경기(7만7,398가구)가 가장 많고 이어서 서울(2만4,656가구), 경남(1만9,257가구), 충북(1만5,992가구) 등의 순입니다.


입주 피로도가 분양에도 영향…준공후 미분양 증가 추세


입주물량 증가는 전세수요 확보의 어려움뿐만 아니라 분양수요 확보에도 어려움을 주고 있습니다. 실제로 준공 후에도 팔리지 않은 준공 후 미분양도 1년전에 비해 증가하고 있습니다.


수도권과 지방광역시를 제외한 지방도시의 경우 지난해 5월 5,880가구였던 준공 후 미분양 가구가 올해 5월엔 9,499가구로 61.5% 급증했습니다. 충남이 2,863가구로 1년전보다 1,841가구 증가했으며 이어 경남이 1,599가구로 944가구, 충북이 1,304가구로 748가구 증가했습니다.


가장 많이 감소한 곳은 인천으로 585가구가 줄어 563가구를 기록했으며 이어 강원이 294가구가 줄어 673가구로 집계됐습니다.


하반기 입주물량 가장 많은 곳은 경기 화성시


세부 지역 가운데 입주물량이 가장 많은 곳은 경기 화성시로 1만6,016가구가 연말까지 입주합니다. 이어 충북 청주시가 1만319가구로 뒤를 이었습니다. 1만가구가 넘는 곳은 이들 지역이며 서울 송파구가 9,510가구로 3번째로 입주물량이 많습니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은 올 하반기 주택시장을 특히 주목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지난해 하반기 이후로 증가한 입주물량으로 전셋값 약세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으며 이는 최소한 내년 상반기까지는 계속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비교적 저렴한 가격의 새 아파트 전세를 구하려는 세입자들에겐 기회의 시기가 될 수 있겠습니다”


“입주가 임박해지면서 세입자 구하기, 대출 등의 문제로 프리미엄 거품이 빠지는 등 급매물 발생 가능성도 높아져 불과 몇 달 전 보다 낮은 가격으로 주택 구입도 가능해질 전망입니다. 저렴하게 내집마련을 원하는 실수요자들도 하반기~내년 상반기가 주택구입시기로 좋아 보입니다. 다만 이 기간에는 전세, 대출을 이용하는 갭투자는 자제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수도권 주요 입주예정단지 – 대규모 재개발, 재건축 단지


대림산업이 서울 동작구 흑석동에 짓는 아크로리버하임 1,073가구가 11월 입주합니다. 9호선 흑석역 역세권이며 일부 세대는 한강조망권 입니다. 반포 아크로리버파크(16년 8월입주), 잠원 아크로리버뷰(18년 6월입주) 등 한강변에 위치한 아크로 브랜드 아파트들은 입주 이후 지역에서 비싼 아파트로 꼽히는 등 선호도가 높습니다.


삼성물산, 현대산업개발, 현대건설이 서울 송파구 가락동에 짓는 송파 헬리오시티 9,510가구가 12월경 입주합니다. 최소 2만8,000명 이상이 상주하는 미니신도시급 대단지 아파트로 하반기 강남권 집값의 주요 변수로 꼽히는 단지입니다.


경기지역에서는 신흥 주거지로 부상한 하남, 광명 등에서 입주가 이뤄집니다. 대림산업이 하남 미사강변도시에 짓는 e편한세상 미사 652가구(7월), GS건설이 광명 일직동 광명역세권지구에 짓는 광명역파크자이2차 1,005가구(12월) 등이 해당됩니다.


비수도권 주요 입주예정단지 – 택지지구, 도시개발사업 등 대단지


부산에서는 SK건설이 남구 대연동에 짓는 대연SK뷰힐스 994가구(8월), 롯데건설과 태영건설이 연제구 연산동에 짓는 연제롯데캐슬앤데시앙 1,168가구(10월)가 입주합니다. 대구에서는 제일건설의 대구 수목원 제일풍경채 982가구(8월), 광주에서는 모아주택산업이 하남3지구 모아앨가 703가구(10월)가 입주합니다.


세종시에서는 중흥건설의 중응S-클래스 에듀퍼스트 1,015가구가 8월 입주하며 강원 원주에서는 원주기업도시 내에 롯데건설이 총 1,116가구를 지은 원주 롯데캐슬 더퍼스트2차 아파트가 8월중 입주할 예정입니다.



구독신청

이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