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캐스트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1.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 목적
리얼캐스트는 고객님의 문의사항에 대한 답변 및 안내를 위하여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 내에서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필수항목: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수집방법: 웹사이트에 고객이 직접 입력
3. 개인정보의 처리 및 보유기간
리얼캐스트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는 해당 정보를 지체 없이 파기합니다.  단, 다음의 정보에 대해서는 아래의 이유로 명시한 기간 동안 보존합니다. 
  • 보존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보존 근거 : 소비자의 불만 또는 분쟁처리에 관한 기록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보존 기간 : 3년 
4. 부동의에 따른 고지사항
위 개인정보 제공에 대해서 부 동의할 수 있으나, 이 경우 게시판의 내용 입력을 할 수 없어 관심고객등록이 불가능합니다.
5. 개인정보 제3자 제공에 대한 별도 동의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 : 해당 컨텐츠 광고주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이용 목적 : 고객 관리 및 마케팅 활용
  • 제공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연령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제공 후 1년
  •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동의 거부 시 관심고객 등록이 불가능 합니다.
부동산 트렌드 역과의 거리 따라 집값 차이, 역세권의 경제학
2018-08-02
09:35
2,828 읽음

유익한 정보 이메일로 공유 하세요


역세권 아파트의 가치, 어느 정도길래? 

집을 고를 때 고려되는 여러 가지 입지조건 중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 중 하나는 바로 전철역과의 거리입니다. 역과의 거리에 따라 같은 지역에서도 집값이 많게는 수천만 원 이상씩 차이가 나는가 하면 신규 분양 아파트의 청약 성적도 크게 갈리는데요. 역세권 입지는 과연 아파트 가치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는 걸까요?


교통체증 걱정 없는 안심 교통망 
역세권 아파트의 가장 큰 장점은 아무래도 교통 편의성이겠죠. 자동차와 달리 교통 체증의 걱정이 없다보니 원하는 시간에 정확히 도달할 수 있어 지역의 교통 편의성을 크게 높이고 있습니다. 수도권을 비롯해 부산, 대구 등 지하철 노선이 잘 갖춰진 대도시일수록 여러 지역으로 이동이 편해 역세권 단지의 인기는 더욱 높은데요. 여기에 2개의 전철 노선과 가깝거나 역까지 도보 1분 거리 내에 위치한 지역의 경우 ‘더블 역세권’, ‘초역세권’ 등의 수식어까지 붙어 한층 높은 인기를 보이고 있습니다. 


역을 중심으로 형성된 풍부한 생활인프라

역을 중심으로 형성되는 다양한 기반시설도 역세권의 가치를 높이는 중요한 요소입니다. 애초에 역세권이라는 단어의 의미도 역을 중심으로 풍부한 기반시설이 갖춰진 일대 지역을 일컫는 말입니다. 역이 편리한 교통 여건을 제공하는 만큼 이를 이용하는 많은 유동인구가 몰리게 되고, 이렇게 많은 사람이 모여드니 자연스럽게 이곳을 중심으로 다양한 상가, 편의시설이 들어서 일대의 정주여건을 높이는 선순환이 일어나게 됩니다. 


같은 지역에서도 역과의 거리에 따라 집값 수천만원 차이 보여 

이렇게 우수한 정주여건을 바탕으로 역세권 지역의 집값은 인근의 타 지역보다 높게 형성되기 마련입니다. 업계에 따르면 수도권 지역에서 역이 도보 10분 거리에 위치한 역세권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는 약 6억7,000만원으로, 비역세권 아파트(약 6억1,000만원)보다 5,000만원 이상 비싼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가격 상승률 역시 차이를 보였습니다. 서울 지하철 5호선 발산역과 가까운 ‘우장산 힐스테이트’ 전용 84㎡는 지난 1년새 1억4,000여만원이 상승했는데요. 이에 비해 비교적 역에서 떨어진 ‘화곡 푸르지오’는 같은 화곡동에 위치하지만 가격은 7,000만원 오르는 데에 그쳤습니다. 


신규 분양 성적도 압도적인 역세권 아파트 

신규 분양 단지의 청약 경쟁률에서도 역세권 아파트의 인기는 잘 드러납니다. 평균 346.51대 1로 올해 상반기 전국 최고 청약 경쟁률을 기록은 대구의 ‘e편한세상 남산’은 대구 지하철 2, 3호선이 지나는 신남역과 가까운 입지로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또 지난해 말 김포에 공급된 ‘메트로타워예미지’는 구래역 출구와 맞붙은 입지로 관심을 모으며 1순위에 청약 마감된 데 이어 한 달 만에 계약까지 끝냈는데요. 반면 올 1월 공급된 ‘한강금호어울림’은 청약에서 순위 내에 모집 가구수를 채우지 못하고 미달됐습니다. 이 단지는 구래역에서 도보로 약 20분이상 떨어져 있습니다. 


하반기에도 역세권 아파트의 고공행진은 계속된다 

전문가들은 하반기 분양시장 역시 역세권 단지들이 분위기를 이끌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습니다. 지난 해 새 정부 출범 이후 쏟아진 강력한 부동산 규제에도 불구하고 역세권 신규 분양단지들이 우수한 성적을 거두는 등 부동산 시장의 경기와 상관없이 역세권 아파트의 인기는 한결같았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지난 주 문을 연 대구 ‘남산 롯데캐슬 센트럴스카이’의 모델하우스는 폭염에도 불구하고 방문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고 합니다. 이 단지 역시 ‘e편한세상 남산’과 마찬가지로 대구지하철 신남역 바로 인근에 들어서는 더블 역세권 단지입니다. 


아무나 살 수 없는 역세권 아파트의 인기, 언제까지 계속될까 

지금까지 주택 시장의 ‘스테디셀러’, 역세권 아파트의 장점과 그 인기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뛰어난 교통편의성과 생활편의성을 갖춘 만큼 큰 인기를 끌고 있는데요. 이러한 인기와 비례해 가격 역시 높게 형성되어 있어 누구나 살고 싶지만, 아무나 살 수 없는 것이 현실이기도 합니다. 이 때문에 비교적 가격 부담이 덜한 신규 분양 단지의 청약 경쟁률은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기도 합니다. 역세권 단지의 인기, 과연 언제까지 지속될지 궁금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