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캐스트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1.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 목적
리얼캐스트는 고객님의 문의사항에 대한 답변 및 안내를 위하여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 내에서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필수항목: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수집방법: 웹사이트에 고객이 직접 입력
3. 개인정보의 처리 및 보유기간
리얼캐스트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는 해당 정보를 지체 없이 파기합니다.  단, 다음의 정보에 대해서는 아래의 이유로 명시한 기간 동안 보존합니다. 
  • 보존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보존 근거 : 소비자의 불만 또는 분쟁처리에 관한 기록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보존 기간 : 3년 
4. 부동의에 따른 고지사항
위 개인정보 제공에 대해서 부 동의할 수 있으나, 이 경우 게시판의 내용 입력을 할 수 없어 관심고객등록이 불가능합니다.
5. 개인정보 제3자 제공에 대한 별도 동의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 : 해당 컨텐츠 광고주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이용 목적 : 고객 관리 및 마케팅 활용
  • 제공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연령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제공 후 1년
  •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동의 거부 시 관심고객 등록이 불가능 합니다.
부동산 트렌드 절대 떨어지지 않는 아파트 고르는 법 '대대익선'
2018-09-04
10:30
1,611 읽음

유익한 정보 이메일로 공유 하세요


‘부동산 시장의 대대익선(大大益善)’, 대형 건설사 일수록, 큰 단지일수록 가치가 높다 

지난해 한 리서치 업체에서 실시한 ‘2017년 아파트 브랜드파워’ 설문조사에 따르면 아파트 구입시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요인으로 브랜드(51%)와 단지 규모(13.4%)가 각각 1, 2위를 차지했습니다. 대형 건설사의 빅브랜드 아파트일수록, 그리고 단지규모가 클수록 수요 선호도가 높다는 건데요. 일각에서는 이러한 현상을 보고 ‘부동산 시장의 대대익선(大大益善)’이라는 표현을 쓰곤 합니다. 


이름만으로 신뢰를 갖게 하는 브랜드파워 

브랜드는 상품의 가치에 대한 신뢰를 갖게 합니다. 많은 수요자들이 굳이 직접 눈으로 상품을 구석구석 꼼꼼히 살펴보지 않더라도 브랜드만으로 상품의 완성도를 짐작하곤 합니다. 해당 브랜드를 만들어낸 기업의 규모와 역사, 기술력 등을 바탕으로 상품의 질을 판단하는 거죠. 이 때문에 주택업계에서는 삼성물산을 비롯해 대림산업, 롯데건설, 대우건설 등 대기업의 브랜드 단지가 시장을 리딩하고 있습니다. 


설계는 기본, 안면인식에 음성인식까지? 상품성에서도 ‘고퀄리티’ 자랑하는 브랜드 아파트 

이처럼 높은 상징성을 가진 메이저 브랜드 단지는 실제 상품성에서도 우위를 보입니다. 기타 중견, 중소기업에 비해 시공 경험이 풍부하고 탄탄한 자금력을 갖추고 있는 만큼 시스템, 설계 등 상품 개발에도 보다 적극적이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e편한세상, 아크로 등의 브랜드로 알려진 대림산업의 경우 지난 2016년  'D.House’라는 이름의 새로운 평면을 개발해 경기도 광주의 ‘e편한세상 테라스 오포’에 적용한 바 있습니다. 최근에는 지난해 삼성물산이 안면인식 시스템을 비롯해 음성인식 시스템인 ‘하이 래미안’ 등을 개발하며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달 말 부산에서 공급 예정인 ‘동래 래미안 아이파크’에도 이 시스템을 부산 최초로 적용할 계획입니다. 이외에도 많은 대형 건설사들이 자사만의 특별한 아이디어로 설계 및 시스템을 특화 시키고 있습니다. 


살기 좋고, 관리비 부담 적고, 인프라 풍부하고… 대단지에서 보이는 ‘규모의 경제’ 

여기에 거대한 단지 규모까지 갖추고 있다면 더할 나위 없다는 것이 수요자들의 이야기입니다. 단지 규모가 클수록 각종 체육, 휴식, 조경시설 역시 보다 다양하고 풍부하게 갖춰져 실제 주거여건이 크게 상승하기 마련입니다. 그리고 공용관리비 역시 많은 세대가 함께 나누어 내는 만큼 개별 세대의 부담이 덜하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여기에 단지 내에 많은 입주민이 살고 있는 만큼 이들 수요에 따라 단지 인근의 생활 인프라 또한 우선적으로 확충되곤 합니다. 지역의 랜드마크로서 가치가 높아지는 것은 기본이고요. 


하반기 분양시장에서도 브랜드 대단지는 연전연승 

올 여름에도 이 같은 경쟁력을 바탕으로 1,000가구 이상의 신규 메이저 브랜드 단지가 우수한 성적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7월 이후 현재까지 브랜드 대단지는 총 3개 단지가 공급됐는데요. HDC현대산업개발이 성북구 장위동에 공급한 1,711가구 규모 ‘꿈의숲 아이파크’가 평균 14.97대 1의 경쟁률로 1순위에 청약 마감됐으며 GS건설의 ‘안양씨엘포레자이’(1,394가구)도 24.67대 1로 1순위 마감됐습니다. 현대엔지니어링의 ‘힐스테이트 지제역’ 역시 2.22대 1로 청약 마감된 데 이어 최근 완판됐습니다. 부산에서는 삼성물산과 HDC현대산업개발이 동래구에 총 3,853가구 규모의 ‘동래 래미안 아이파크’를 공급합니다. 


희소성까지 갖춘 브랜드 대단지의 인기, 앞으로도 ‘청신호’ 

상반기 분양단지 중 대형 건설사의 메이저 브랜드와 단지 규모, 이 두 가지 조건을 모두 충족시킨 신규 아파트는 20개가 채 되지 않습니다. 전국적으로 약 180개의 단지가 공급된 것과 비교하면 약 10%에 불과한 셈인데요. 이렇다 보니 이들 단지는 희소성까지 더해져 더욱 큰 인기를 끌고 있고, 앞으로도 이러한 인기는 지속될 전망입니다. 남은 하반기 동안 공급될 브랜드 대단지 아파트의 성적이 기대됩니다. 



에디터 :    Team9   그래픽 :   Chorong

댓글 0

왼쪽의 문자를 순서대로 모두 입력해주세요

이미지 새로고침

정미옥  2018-09-11  10:21:25

잘 정리된 내용 잘 봤습니다. 블로그에 퍼갑니다 .

수정 삭제

비밀번호를 확인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