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캐스트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1.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 목적
리얼캐스트는 고객님의 문의사항에 대한 답변 및 안내를 위하여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 내에서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필수항목: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수집방법: 웹사이트에 고객이 직접 입력
3. 개인정보의 처리 및 보유기간
리얼캐스트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는 해당 정보를 지체 없이 파기합니다.  단, 다음의 정보에 대해서는 아래의 이유로 명시한 기간 동안 보존합니다. 
  • 보존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보존 근거 : 소비자의 불만 또는 분쟁처리에 관한 기록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보존 기간 : 3년 
4. 부동의에 따른 고지사항
위 개인정보 제공에 대해서 부 동의할 수 있으나, 이 경우 게시판의 내용 입력을 할 수 없어 관심고객등록이 불가능합니다.
5. 개인정보 제3자 제공에 대한 별도 동의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 : 해당 컨텐츠 광고주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이용 목적 : 고객 관리 및 마케팅 활용
  • 제공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연령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제공 후 1년
  •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동의 거부 시 관심고객 등록이 불가능 합니다.
부동산 트렌드 집값 잡으려다 애꿎은 세입자만? 역전세난 공포 '확산’
2019-02-27
08:35
2,673 읽음

유익한 정보 이메일로 공유 하세요


올해 역전세 공포 확산


[리얼캐스트=여경희 기자] 집값 추가 하락 여지가 커지면서 전세로 눌러앉으려는 수요가 늘고 있습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1월 서울 아파트 전월세 거래량은 집계가 시작된 2011년 이후 1월 기준 최고치인 1만7802건을 기록했습니다.


올해는 전셋값이 급락한 지역을 중심으로 ‘역전세’ 가능성이 큰 만큼 전세 거래 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됩니다. 역전세란 집주인이 새 임차인을 구할 때, 기존 세입자에게 전셋값 차액을 돌려줘야 하는 경우를 말하는데요. 최근 입주가 급증한 지역을 중심으로 역전세가 심심찮게 발생하는 모습입니다.


수도권에서 ‘역전세’ 문제가 불거진 대표적인 곳은 올 1분기에만 총 7665가구가 입주하는 동탄2신도시입니다. 비교적 수요층이 탄탄해 가격이 유지되는 시범단지 아파트에서도 역전세가 나타났죠. 2년전 1월 3억2000만~3억7000만원에 거래됐던 동탄시범우남퍼스트빌 전용 84㎡는 올 1월 2억3000만~2억7000만원까지 떨어진 가격에 계약됐고요. 전용 84㎡ 기준, 더샵센트럴시티 전셋값은 2년 전에 비해 5000만원 정도 하락한 2억8000만원~2억9000만원에 거래됐습니다. 


서울 2008년 이후 최대 규모 입주, 역전세 안전지대 아냐

서울도 예외는 아닙니다. 올해 서울에서만 4만3106가구가 입주하기 때문입니다. 2008년(5만6204가구) 이후 최대 규모의 물량이 공급되면서 국지적인 전셋값 하락이 불가피할 전망이죠. 

 

올해 서울에서 가장 역전세 우려가 큰 지역은 6월부터 1만 1051가구 입주가 시작되는 강동구입니다. 4932가구 규모의 고덕그라시움을 비롯해 1000가구 이상 대단지들이 줄줄이 집들이에 들어가면서 인근 아파트 전셋값도 끌어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두 번째로 입주물량이 많은 성북구(6343가구)에서는 벌써 역전세 단지가 나타났습니다. 2월 말부터 입주하는 래미안길음센터피스(2352가구)의 전세물량이 대거 풀리면서 인근 구축 아파트들의 전셋값이 하락했는데요. 래미안길음센터피스 옆에 위치한 송천센트레빌 전용 59㎡의 경우, 2월 기준 2년 전 거래가보다 7000만원 내린 3억원에 계약됐습니다.   


입주단지 인근 구축 아파트 역전세 위험 커

특히 1000가구 이상 입주단지 인근에 위치한 구축 아파트의 역전세 위험이 큽니다. 새 아파트에 비해 특화설계, 부대시설 면에서 뒤쳐져 선호도가 떨어지기 때문입니다.  


올해 1983가구가 입주하는 은평구 응암동에서도 입주단지 주변의 구축 아파트 전셋값 하락이 두드러졌습니다. KB부동산시세에 의하면 7년차 아파트인 백련산힐스테이트2차 59㎡의 2월 평균 전세가격은 2년 전에 비해 3200만원 내린 3억3500만원으로, 역전세가 우려되는데요. 입주 2년차인 백련산힐스테이트4차 전용 59㎡ 평균 전세가격은 3억6000만원으로, 입주시점에 비해 오히려 2000만원 올라 대조를 이뤘습니다.


서울 2년 연속 40만 가구 입주, 신축도 역전세 가능성 있어


내년에는 서울 신축 아파트에서도 역전세가 나타날 수 있습니다. 입주물량이 쏟아지는 강동구와 1월 기준으로 최근 2년간 아파트평균매매가격(부동산114) 하락폭이 -0.28%로 가장 큰 서초구가 그 대표 지역입니다. 


강동구에서는 올해 1만 1051가구에 이어 내년에도 5088가구가 입주할 예정인데요. 입주가 집중되는 고덕동과 상일동 일대의 전셋값은 이미 약세로 돌아섰습니다. KB부동산시세에 따르면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2017년 입주) 전용 84㎡ 평균 전세가격은 2월 현재 5억65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억원이 낮습니다.


역전세 무엇이 문제인가? 


역전세 공포가 불거지는 이유는 기존 세입자들이 전세보증금을 제때 반환 받지 못할 우려가 있어섭니다. 떨어진 전세보증금만큼 집주인이 전세보증금 대출을 받아 차액을 내주려 해도 규제가 강화돼 이마저도 여의치 않죠. 이에 자체 비용을 대서라도 전세보증금반환보험에 가입하는 세입자들도 늘어나는 상황인데요. 


집값을 잡기 위한 고강도 부동산 규제에 따른 후폭풍이 일고 있는 전세시장에도 정부의 대책 마련도 필요해 보입니다.



에디터 :    빛소금   그래픽 :   쿠쿠

댓글 2

왼쪽의 문자를 순서대로 모두 입력해주세요

이미지 새로고침

김광섭  2019-02-27  11:07:40

역전세 당하는 집에 대출을 허용하라 재산권 행사를 못하게 하면서 집값 잡는다는것이 말이 안된다 그 피해를 임차인이 맨 먼저 거주이전의 자유를 침해 당하고 있다 임대인은 보증금 반환시비에 시달리고 있다 자기재산에 대출도 못 받아 재산권 행사를 침해 당하고 있다

수정 삭제

괜찮아요  2019-02-27  10:57:01

괜찮아요~ 다 참을 수 있으니, 아니 문제라고 할 것도 없으니 투기꾼, 건설업체, 그 돈 받아서 기사 쓰는 언론들 신경쓰지 말고 집값 잡아 주세요. 역전세다 뭐다 하면 경매 신청하려고요. 스타트업 등 기업투자 같이 생산적이고 건전한 경제활동으로 재화가 흘러야지 전 국민이 불로소득 노리며 부동산 얘기하는 나라는 망하는 나라지요.

수정 삭제

비밀번호를 확인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