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캐스트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1.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 목적
리얼캐스트는 고객님의 문의사항에 대한 답변 및 안내를 위하여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 내에서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필수항목: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수집방법: 웹사이트에 고객이 직접 입력
3. 개인정보의 처리 및 보유기간
리얼캐스트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는 해당 정보를 지체 없이 파기합니다.  단, 다음의 정보에 대해서는 아래의 이유로 명시한 기간 동안 보존합니다. 
  • 보존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보존 근거 : 소비자의 불만 또는 분쟁처리에 관한 기록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보존 기간 : 3년 
4. 부동의에 따른 고지사항
위 개인정보 제공에 대해서 부 동의할 수 있으나, 이 경우 게시판의 내용 입력을 할 수 없어 관심고객등록이 불가능합니다.
5. 개인정보 제3자 제공에 대한 별도 동의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 : 해당 컨텐츠 광고주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이용 목적 : 고객 관리 및 마케팅 활용
  • 제공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연령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제공 후 1년
  •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동의 거부 시 관심고객 등록이 불가능 합니다.
리얼톡&리얼판 쏟아진 규제에도 또 오른 아파트 분양가, 서울 3.3㎡당 2684만원
2020-03-04
09:30
1,504 읽음

유익한 정보 이메일로 공유 하세요


평균 분양가는 오르고, 분양 세대는 줄고

[리얼캐스트=김다름기자] 전국 민간아파트의 ㎡당 평균 분양가격이 또 올랐습니다. 계속되는 부동산 규제에도 전혀 흔들림 없는 모습입니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발표한 ‘민간아파트 분양가격 동향’에 따르면 1월 말 기준 전국 민간 아파트의 평균 분양가격은 ㎡당 361만7,000원으로 집계됐습니다. 3.3㎡당 값으로 환산하면 약 1,195만7,000원입니다. 전월 대비 0.79% 오른 수치고, 전년 동월 대비로는 6.14% 상승한 값입니다.

서울 지역의 ㎡당 평균 분양가격은 812만1,000원으로 이를 3.3㎡당 가격으로 환산하면 2,684만원입니다. 이는 19년 12월 말 기준 분양가보다 2.09% 상승한 수치고 19년 1월 기준 분양가와 비교하면 6.85% 상승한 값입니다.

지난달 전국 신규분양 민간아파트 물량은 총 2,106가구로 조사됐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 8,108가구보다 74%나 감소한 수치입니다. 이는 주택 청약시스템이 금융결제원에서 한국감정원으로 이관되면서 보름 넘게 신규 청약 업무가 중단됐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신규 물량이 가장 많았던 곳은 역시나 수도권입니다. 총 1,795가구로 전국 분양 물량 중 85.2%나 차지했습니다.

서울 민간아파트 중대형 분양가, 1년 새 47%나 뛰어 
서울에서 신규로 분양한 민간 아파트 가운데 중대형(전용면적 85㎡ 초과~ 102㎡ 이하)의 분양가격이 1년 만에 2배가량 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료에 따르면 2020년 1월 말 기준 중대형 면적의 ㎡당 평균 분양 가격은 1,272만8,000원으로 지난해 동월 684만2,000원에 비해 588만6,000원이나 올랐습니다. 

같은 기간 기준으로 전용 60㎡ 이하의 경우 지난해 1월 말 기준 740만원에서 올해 1월 833만원으로, 60㎡ 초과 85㎡ 이하는 810만5,000원에서 813만5,000원으로, 102㎡ 초과는 778만7,000원에서 877만9,000원 오르는 데 그쳤습니다. 중대형 면적의 오름세에 비교하면 수배 가량 차이를 보여 서울 지역의 분양가 인상은 중대형 면적이 견인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중대형 면적, 희소한 만큼 가격 더 오를 것
업계관계자에 따르면 서울 지역의 중대형 면적은 “앞으로 그 값이 더 오를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재건축ㆍ재개발 등 정비 사업 물량이 많은 서울 지역 특성상 일반분양 물량 대부분이 85㎡(전용면적) 이하 중소형이 다수라 서울 지역 중대형 공급의 희소가치가 높아졌기 때문입니다. 총 1만 2,032가구의 대단지인 둔촌주공만 봐도 일반분양 4,768가구 중 중대형 물량은 한 가구도 없는 상황입니다.

때문에 올해 청약시장에서 중대형 면적의 물량을 획득하기 위해서는 중소형보다 훨씬 높은 당첨 가점이 필요하다는 의견입니다.


에디터 :    허익철   그래픽 :   공주

댓글 0

왼쪽의 문자를 순서대로 모두 입력해주세요

이미지 새로고침

비밀번호를 확인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