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캐스트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1.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 목적
리얼캐스트는 고객님의 문의사항에 대한 답변 및 안내를 위하여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 내에서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필수항목: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수집방법: 웹사이트에 고객이 직접 입력
3. 개인정보의 처리 및 보유기간
리얼캐스트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는 해당 정보를 지체 없이 파기합니다.  단, 다음의 정보에 대해서는 아래의 이유로 명시한 기간 동안 보존합니다. 
  • 보존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보존 근거 : 소비자의 불만 또는 분쟁처리에 관한 기록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보존 기간 : 3년 
4. 부동의에 따른 고지사항
위 개인정보 제공에 대해서 부 동의할 수 있으나, 이 경우 게시판의 내용 입력을 할 수 없어 관심고객등록이 불가능합니다.
5. 개인정보 제3자 제공에 대한 별도 동의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 : 해당 컨텐츠 광고주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이용 목적 : 고객 관리 및 마케팅 활용
  • 제공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연령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제공 후 1년
  •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동의 거부 시 관심고객 등록이 불가능 합니다.
핫플레이스 · 잇플레이스 신축 귀한 강북 부촌, 새 집 가격 고공행진
2020-05-25
09:00
512 읽음

유익한 정보 이메일로 공유 하세요


재벌ㆍ대통령이 점 찍은 길지(吉地)... 신축 70~80억원 호가
[리얼캐스트=민보름 기자] 평창동, 구기동과 한남동 같은 지역은 북한산과 남산이 동네를 병풍 같이 둘러싸고 있는 길지(吉地)라는 이유로 오랫동안 부유층 주거지로 선호되어 왔습니다. 국세청 통계자료에 따르면, 2019년 신고 기준 1인당 종합소득액이 높은 강북 지역은 종로구(6,725만원)와 용산구(1억 838만원)로 나타났으니 부유층이 얼마나 많이 이 지역에 거주하는지 알 수 있습니다. 종합소득은 근로자가 아닌 사업가 또는 연예인, 자영업자가 국세청에 신고하는 소득으로 해당 지역의 ‘진정한 부’를 가늠하는 기준으로 여겨집니다.

특히 평창동과 구기동 일대는 ‘도심 속 자연’을 즐길 수 있는 곳으로 유명인들에게 인기가 높습니다. 실제로 문재인 대통령은 2016년 1월 이사 전까지 4년 간 구기동에 거주했으며, 현재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과 신준호 푸르밀 회장, 구자두 LB인베스트먼트 회장이 평창동 주민입니다. 가나아트센터와 토탈미술관 등 문화시설이 자리해 유해진, 고두심, 윤여정 같은 유명 연예인도 평창동, 구기동 일대에 거주하고 있습니다.

부유층이 선호하는 데다 유명 건축가가 설계한 집들이 많다 보니 시세는 ‘부르는 게 값’입니다. 위치가 좋은 주택의 경우 전용 3.3㎡당 4,000만원 선까지 가격이 뜁니다. 이곳 매물이 중소형 아파트가 아닌 대지면적 200㎡ 초과 주택 및 고급빌라 위주라는 점을 감안하면, 일반인은 사실 상 접근이 불가한 가격입니다. 최근 매물로 나온 가수 서태지 자택의 경우 60~70억원을 호가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009년 매수 당시 40억원에 거래됐으므로, 이후 진행된 리모델링 비용을 빼도 10억원 이상 차익이 발생합니다. 

주변 A부동산 관계자는 “서태지 자택은 리모델링을 통해 2012년 준공된 점을 감안하면 저렴하게 나온 편”이라며 “해당 입지에 건축비용까지 따지면, 시세는 더 비싸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습니다. 더불어 “부촌이라는 프리미엄에 신축이 귀한 지역이라 새 집이 비쌀 수 밖에 없다”면서 “한남더힐 펜트하우스가 80억원 선에 거래됐으니 평창동 새 집 시세도 맞춰서 오를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일대는 도심이 가까운데다, 산 밑에 있는 지형 탓에 경관지구로 묶여 개발이 쉽지 않습니다. 따라서 서울 그 어느 곳보다 신축이 귀한 지역으로 통합니다. 부동산114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20년 현재 종로구의 10년 초과 단지 비중은 82%입니다. 특히 구기동, 평창동의 경우 신규 공급물량이 전무한 탓에 10년 이상 된 노후화 단지 비율이 무려 97.73%에 달합니다.

흔치 않은 기회, 부촌에 귀한 실수요자 대상 공급 속속
이처럼 수십억 대 고급 주택이 즐비한 가운데, 실수요자들이 접근할 만한 중소형 단지들이 공급을 앞둔 상태입니다. 

고급 단독주택과 빌라 단지들이 모인 구기동에 쌍용건설이 ‘쌍용 더 플래티넘 종로 구기동’을 공급합니다. 총 4개 동 전용면적 82~84㎡, 총 52가구 규모로 조성됩니다. 북한산국립공원과 어우러진 고급주택답게 전 세대에 엘리베이터를 설치해 프라이빗한 생활 및 스마트 라이프를 누릴 수 있습니다. 또한 쌍용건설의 특화설계가 적용돼 평면은 4베이(bay) 판상형으로 채광 및 통풍에 유리하게 설계됐으며 안방 드레스룸과 주방 펜트리 등 수납공간도 풍부합니다. 세대에 따라 테라스 및 발코니를 통해 개방감을 한층 극대화 했습니다.

한남동에선 한남3구역이 공급에 나설 예정입니다. 한남3구역은 전용 59㎡ 타입 63%, 전용 84㎡ 타입 37%으로 구성돼 전 세대가 중소형 단지로 재개발 될 계획입니다. 지난해 건설사들 간 수주전이 과열되면서 이달 말로 시공사 선정 총회가 연기돼 시공사 선정 이후 본격 분양에 나설 예정입니다.

 
구기동과 마찬가지로 최근 한남동을 비롯한 용산 동부에 중소형 공급이 없었다는 점에서 이 단지에 대한 관심은 높을 전망입니다.

전통 부촌의 공급될 예정인 두 단지의 공통점은 단지가 계단형으로 구성되어 동 간 프라이버시를 보호하는 동시에, 일부 세대가 테라스하우스형으로 나와 단독 주택 못지 않은 야외 공간을 제공합니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평창동, 성북동, 한남동 같은 전통 부촌은 도심과 가깝지만 녹지가 풍부해 주거 만족도가 높은 지역”이라며 “주거 만족도에 비해 공급된 물량은 적었던 만큼 이번에 공급되는 신규 단지에 대한 수요자들의 이목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습니다.


에디터 :    커피   그래픽 :   Drkari

댓글 0

왼쪽의 문자를 순서대로 모두 입력해주세요

이미지 새로고침

비밀번호를 확인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