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캐스트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1.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 목적
리얼캐스트는 고객님의 문의사항에 대한 답변 및 안내를 위하여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 내에서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필수항목: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수집방법: 웹사이트에 고객이 직접 입력
3. 개인정보의 처리 및 보유기간
리얼캐스트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는 해당 정보를 지체 없이 파기합니다.  단, 다음의 정보에 대해서는 아래의 이유로 명시한 기간 동안 보존합니다. 
  • 보존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보존 근거 : 소비자의 불만 또는 분쟁처리에 관한 기록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보존 기간 : 3년 
4. 부동의에 따른 고지사항
위 개인정보 제공에 대해서 부 동의할 수 있으나, 이 경우 게시판의 내용 입력을 할 수 없어 관심고객등록이 불가능합니다.
5. 개인정보 제3자 제공에 대한 별도 동의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 : 해당 컨텐츠 광고주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이용 목적 : 고객 관리 및 마케팅 활용
  • 제공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연령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제공 후 1년
  •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동의 거부 시 관심고객 등록이 불가능 합니다.
부동산 트렌드 거래 절벽에도 강남 연일 신고가...양극화 우려
2020-10-13
11:00
553 읽음

유익한 정보 이메일로 공유 하세요


강남 대장주 단지들 최고가 경신

[리얼캐스트= 박지혜 기자] 최근 서울 아파트 시장에선 고가의 강남 랜드마크 단지를 중심으로 연일 신고가 행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강남의 대표적 대장주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84㎡는 지난 9월초 35억9000만원에 거래되며 지난 7월(31억1500만원) 보다 4억원 이상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포자이(전용 244㎡)의 경우 지난 9월 48억5000만원에 거래되며, 지난 4월(46억원)보다 2억원이상 뛰었습니다.

토지거래허가지역에서도 신고가가 잇따르고 있는데요. 송파구 잠실동 리센츠(전용 98㎡)는 지난 9월 25억9700만원 신고가에 거래됐습니다. 토지거래허가제로 묶이기 전인 6월에 거래된 23억5000만원보다 2억원 이상 올랐습니다. 레이크팰리스 전용 116㎡의 경우도 10층 매물이 지난달 22억9000만원에 팔리며 최고가를 갱신했습니다.  

초고가 대형 아파트의 상승세가 눈에 띄는 모습인데요. 이는 공식적인 지표로도 확인이 가능합니다. KB국민은행 리브온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5분위(상위 20%)는 지난 9월 기준 19억 1267만원 대로 전년 동기(16억8340만원) 대비 2억원 이상 올랐습니다. 

중저가 아파트도 비슷한 양상을 보였습니다. 지난 9월 기준 서울 아파트 2분위(하위 40%) 평균 시세는 7억 1301만원으로 조사됐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 5억6724만원에 책정됐던 가격이 1년새 1억 5000여 만원 가까이 뛰었습니다. 

비강남권도 일제히 신고가 행렬

중저가가 밀집한 비강남권에서도 비슷한 시장 흐름이 관측되고 있습니다. 비강남권 일반 단지에서 처음으로 84㎡ 실거래가가 20억원을 넘었는데요. 동작구 흑석동 아크로리버하임 전용 84㎡가 지난 9월 20억원에 거래됐습니다. 

종로구 경희궁자이 2단지(전용 84㎡)의 경우 지난 8월 17억8500만원에 거래된 이후 현재 17억원 수준에 매물이 올라와 있습니다. 마포구 마포래미안푸르지오 4단지(전용 84㎡)는 지난 8월 17억1500만원에 거래됐으며, 현재 매물은 17억원에 포진해 있습니다(출처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 

이에 마포, 용산에 위치한 30평형대 랜드마크 단지들도 곧 20억 클럽 입성이 가능할 것이란 전망에 무게가 실리고 있는데요.
 
부동산전문가 T씨는 “강남·강북 할 것 없이 최고가에 계약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최근 전·월세 시장이 불안한 흐름을 보이고 있고, 넘치는 유동자금 등의 영향으로 아파트값이 한동안 꺾이기 어려울 전망입니다”고 말했습니다.

집값 내린다더니 심화되는 양극화…연말 분위기 역전될까? 

6·17대책부터 7·10 대책 등을 연이어 발표하며 갭투자를 막고, 다주택자와 법인에 대한 세 부담을 강화해 규제 효과를 보여주겠다던 정부의 정책 방향과는 다르게 시장이 흘러가고 있는 셈입니다.  

올해 6월 최고점을 찍은 서울 아파트 거래량도 이후 감소 추세인데요.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 6월 1만5586건이 거래된 서울 아파트는 7월 1만655건, 8월 4976건, 9월 2788건으로 거래가 급감했습니다. 

거래절벽 속에서도 지역을 막론하고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전국적으로 양극화도 심화되는 분위기입니다. 당장 9월만 보더라도 전국 1분위(하위 20%)의 평균 아파트 가격은 서울 5분위(상위 20%)의 5.8%에 그쳤는데요(출처 국민은행 KB리브온).

향후 입지가 좋은 인기지역 선호 현상이 뚜렷해질 것으로 보여 상승장이 유력하지만 올해 말 종합부동산세가 부과되면 분위기가 달라질 수 있는 만큼 앞으로 서울 아파트시장의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또 다른 부동산 전문가 Y씨의 이야기입니다.  

“여러 채보단 똘똘한 한 채를 선호하고 있습니다. 때문에 입지나 상품이 좋은 지역들은 최고가 행진이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거래 물건이 많이 안 나오는 상황이라 직전 거래가보다 낮은 가격에 거래가 이뤄지긴 어렵습니다. 당분간은 매도자 우위 시장이 강세를 보일 전망입니다”



에디터 :    장원삼    그래픽 :   공주

댓글 0

왼쪽의 문자를 순서대로 모두 입력해주세요

이미지 새로고침

비밀번호를 확인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