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캐스트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1.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 목적
리얼캐스트는 고객님의 문의사항에 대한 답변 및 안내를 위하여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 내에서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필수항목: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수집방법: 웹사이트에 고객이 직접 입력
3. 개인정보의 처리 및 보유기간
리얼캐스트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는 해당 정보를 지체 없이 파기합니다.  단, 다음의 정보에 대해서는 아래의 이유로 명시한 기간 동안 보존합니다. 
  • 보존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보존 근거 : 소비자의 불만 또는 분쟁처리에 관한 기록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보존 기간 : 3년 
4. 부동의에 따른 고지사항
위 개인정보 제공에 대해서 부 동의할 수 있으나, 이 경우 게시판의 내용 입력을 할 수 없어 관심고객등록이 불가능합니다.
5. 개인정보 제3자 제공에 대한 별도 동의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 : 해당 컨텐츠 광고주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이용 목적 : 고객 관리 및 마케팅 활용
  • 제공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연령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제공 후 1년
  •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동의 거부 시 관심고객 등록이 불가능 합니다.
리얼톡&리얼판 전월세 비율 높아질수록 출산율은 떨어진다?
2020-10-29
09:10
750 읽음

유익한 정보 이메일로 공유 하세요


주거 형태에 따라 달라지는 결혼·출산

[리얼캐스트=김인영 기자] 지난 10월 21일 한국경제연구원은 '주거 유형이 결혼과 출산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보고서를 발표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해당 보고서를 통해 한국경제연구원은 주거 유형에 따라서 결혼, 출산 비율이 차이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는데요.


거주 유형은 자가, 전세, 월세, 기타 등으로 구분하고 거주 유형과 개인·가구의 경제사회변수를 독립·통제 변수로 사용해서 패널 모형 회귀방정식을 설정한 후 실증 분석한 연구에 따르면 전월세로 거주하는 이보다 자가로 거주하고 있는 이들의 결혼, 출산 비율이 더 높다는 것입니다.


 

자가 거주에 비해 전세 거주 시 결혼 확률은 약 23.4%, 월세 거주 시에는 약 65.1%나 결혼 확률이 감소했습니다. 또한 거주 유형은 결혼한 무자녀 가구의 첫째 아이 출산에 유의적인 영향을 미쳤는데요. 


전세 거주 시 첫째 자녀 출산 가능성이 자가 거주에 비해 약 28.9% 감소, 월세 거주 시에는 첫째 자녀 출산 가능성이 약 55.7% 하락했습니다. 다만 거주 유형은 한 자녀 가구에서 둘째 자녀 출산엔 유의적인 영향을 미치지 못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이와 같은 연구 결과에 임대차 3법 등을 비롯한 여러 부동산 정책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더욱 높아지고 있는데요. 도대체 부동산 시장과 결혼·출산 비율의 상관관계는 무엇이기에 이러한 연구 결과가 나온 것일까요?


주거 불안정, ‘인구 절벽’을 야기

사실 국내 출산율은 매년 감소하고 있어 사회 문제로 대두될 정도입니다. 2019년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출산 가능한 여성의 나이인 15세부터 49세까지를 기준으로, 한 여성이 평생 동안 낳을 수 있는 자녀의 수를 의미)은 0.9명을 기록하며 연 단위 사상 최저치를 경신하기도 했습니다.


그렇다면 OECD 국가 중 꼴찌를 기록한 우리나라의 합계출산율과 부동산 시장의 연결점은 무엇일까요? 이에 대해 한국경제연구원은 해당 연구를 시행하게 된 계기를 전했습니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최근 부동산 정책이 수시로 바뀌고 임대차 3법이 시행된 이후 임대차 시장에도 변화가 나타나고 있는 만큼 주거 요인이 결혼 및 출산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는데요.


안정된 주거 환경을 지녀야 결혼, 출산도 가능하다는 말이 연구를 통해 확정된 것이죠. 즉, 부동산 정책의 안정화가 결혼·출산율을 높일 수 있다는 말도 되는 것인데요. 현재 정부가 다양한 출산 정책을 펼치고 있는 것도 필요한 부분이지만 부동산 정책을 안정화 시키는 것이야 말로 출산율을 높일 수 있는 최고의 방안이라는 것입니다.


현재의 부동산 시장이 미래 생산 인구에 미치는 영향은?

부동산 문제는 단순히 경제 분야라고 치부할 수 없습니다. 주거 환경은 일상을 살아가는데 많은 영향을 주기 때문인데요. 경제 시장에 대한 방안으로 부동산 대책, 규제, 정책을 시행하는 것이 아니라 인구 감소 문제에서도 신중한 계획이 필요합니다.


 

현재 부동산 시장은 규제, 임대차 3법 등 여러 정책이 시행되고 있어 집값이 오르고, 전세난이 점차 심화되고 있는 상황인데요. KB부동산 리브온 자료에 따르면 서울 3.3㎡ 당 아파트 매매 평균가는 올해 1월에 비해 최근(2020년 9월) 12.6% 상승했고 3.3㎡ 당 아파트 전세 평균가는 11.5% 올랐습니다. 아파트 매매가, 전세가 모두 올라 주거 불안감이 점차 높아지고 있는 상황인 것이죠. 


한국경제연구원 유진성 연구위원은 “월세가 대세라는 말도 있지만 갑작스러운 월세로의 전환은 무주택자의 주거 부담을 증대시키고 향후 생산인구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서 “주거 부담을 경감시키기 위해 부동산 규제를 완화하고 주택공급을 증대시키는 방향으로 정책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에디터 :    앨리   그래픽 :   진진자라

댓글 0

왼쪽의 문자를 순서대로 모두 입력해주세요

이미지 새로고침

비밀번호를 확인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