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캐스트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1.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 목적
리얼캐스트는 고객님의 문의사항에 대한 답변 및 안내를 위하여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 내에서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필수항목: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수집방법: 웹사이트에 고객이 직접 입력
3. 개인정보의 처리 및 보유기간
리얼캐스트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는 해당 정보를 지체 없이 파기합니다.  단, 다음의 정보에 대해서는 아래의 이유로 명시한 기간 동안 보존합니다. 
  • 보존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보존 근거 : 소비자의 불만 또는 분쟁처리에 관한 기록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보존 기간 : 3년 
4. 부동의에 따른 고지사항
위 개인정보 제공에 대해서 부 동의할 수 있으나, 이 경우 게시판의 내용 입력을 할 수 없어 관심고객등록이 불가능합니다.
5. 개인정보 제3자 제공에 대한 별도 동의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 : 해당 컨텐츠 광고주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이용 목적 : 고객 관리 및 마케팅 활용
  • 제공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연령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제공 후 1년
  •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동의 거부 시 관심고객 등록이 불가능 합니다.
핫플레이스 · 잇플레이스 강남 아파트 팔면 뉴욕에 몇 평 아파트를 살 수 있을까?
2020-12-01
10:00
1,121 읽음

유익한 정보 이메일로 공유 하세요


평당 1억원… 맨하탄에선 어떨까?



[리얼캐스트=김영환 기자] 2019년 10월, 한 34평 아파트가 34억원으로 거래됐습니다. 네, 명실상부 서울 대표 랜드마크 아파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얘깁니다. 평당 1억이라니, 어마어마한 가격이네요. 이 정도면 집값 비싸기로 유명한 뉴욕에서도 만만찮게 크고 좋은 집을 살 수 있는 돈이 아닐까요?

그래서 알아봤습니다. 아리팍 팔면, 맨하탄에선 어떤 아파트를 살 수 있을까요?

서울 도심 아파트 매매가, 2,311만원/㎡

이번 조사에서는 도시 통계 비교사이트 ‘넘비오’를 활용하겠습니다. 단, 넘비오는 표본의 수가 적고 불특정 다수의 네티즌이 직접 업데이트 하므로 공신력이 뛰어난 자료는 아니라는 걸 우선 밝혀둡니다.

이 사이트에서는 각 도시의 1㎡당 아파트 매매가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특히 도심 내 아파트 가격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서울 도심의 아파트 매매가는 1㎡당 2,311만원으로 확인됩니다. 국내에서 활용하는 통계와도 비슷한 수치입니다.

서울 112㎡ = 맨하탄 195㎡

그럼 본격적으로 아리팍을 팔고 뉴욕 도심 아파트를 사 볼까요? 앞서 10월에 아리팍 전용 84㎡가 최고 36억 6천만원에 팔렸었죠. 이 원고가 작성되는 11월 25일은 환율이 1달러에 1.106원입니다. 36억 6천만원을 달러화로 환산하니 330만 6,531달러가 되네요.

뉴욕의 물가를 확인해보니 도심 아파트 1㎡당 매매가는 1만 6,088달러입니다. 단순계산으로는 205㎡ 규모의 대저택을 구매할 수 있겠네요. 실제로 뉴욕 부동산 플랫폼 코리니 매물을 확인해보니 지난 10월에 뉴욕 한인들이 선호하는 맨하탄 어퍼 웨스트사이드의 약 195㎡ 크기 세븐룸 아파트가 325만 달러로 올라왔었구요. 11월 말에도 이런 집이 322만 5천 달러에 매물이 나왔네요.

아리팍 전용 84㎡, 그러니까 공급면적 기준 112㎡ 아파트를 팔면 뉴욕 맨하탄 도심의 195㎡ 크기 아파트를 사고도 5만 달러가 남는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서울 집값이 뉴욕에 판정승을 거두었군요.

서울 집값, 싱가폴보다 비싸

다른 도시도 한번 알아볼까요? 놀랍게도, 넘비오에 따르면 서울 도심의 집값은 집값이 비싸기로 유명한 싱가폴을 뛰어넘었습니다. 한화로 환산한 경우 싱가폴은 1㎡당 2,225만원 수준이었구요. 서울 도심은 2,309만원으로 싱가폴을 큰 폭으로 앞섰습니다. 뉴욕이 1,785만원, 베이징이 1,769만원, 런던이 1,703만원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다만 홍콩이 1㎡당 3,644만원으로 엄청난 집값을 기록했습니다. 물론 홍콩도 1㎡당 9,059만원을 기록한 모나코에 비하면 새발의 피지만요. 아리팍 전용 84㎡를 팔아 36억 6,000만원을 손에 쥐어도 모나코에서는 전용 40㎡ 투룸 아파트에서 살아야 하는군요.

서울의 집값 위상이 뉴욕도, 싱가폴도 뛰어넘었지만 아직 갈 길이 먼 듯 합니다.

서울에선 30년 모아야 내 집 마련 할 수 있다

물론, 아리팍 집값이 얼마나 비싸건 내 것이 아니면 무의미하죠. 결국 집값은 평범한 사람이 살기에 얼마나 팍팍한지를 가늠할 수 있는 수치가 아닐까요? 그 질문에 상대적으로 더 정확한 답을 할 수 있는 PIR은 서울의 현실을 보여줍니다.

넘비오에 따르면, 서울에서는 평균적인 소득을 얻는 사람이 29.79년의 수입을 모아야 집을 살 수 있습니다. 싱가폴은 19.85년, 런던은 15.4년, 뉴욕은 10.22년이면 충분하네요.

그나마 67년을 꼬박 모아야 하는 시리아 다마스커스, 45년의 홍콩, 41년의 베이징보다는 낮다지만 서울의 PIR은 세계 489개 도시 중 13번째로 높습니다. 세상에서 13번째로 집을 갖기 어려운 도시라는 말이군요. 싱가폴은 37위, 런던은 79위, 그리고 뉴욕은 199위였습니다.

서울 집값 내년에도 오르나

결론입니다. 아크로리버파크는 굉장했습니다. 집값이 비싼 서울에서도 대표 고급 아파트라 그런지 뉴욕에서는 같은 고급이라도 더 큰 아파트를 구할 수 있었네요.

서울 집값도 굉장했습니다. 신나게 오르더니 뉴욕은 물론이고 싱가폴도 뛰어넘었습니다. 어지간히 올랐으면 좋겠는데 내년에도 계속 오를 전망이랍니다. 이제 그만 좀 올랐으면 좋겠는데요. 2020년도 이제 거의 다 갔네요. 집값이 오른다는 전망이 빗나가기를 기대해보며 이만 마치겠습니다.



에디터 :    배즙   그래픽 :   리얼디자인팀

댓글 0

왼쪽의 문자를 순서대로 모두 입력해주세요

이미지 새로고침

비밀번호를 확인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