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캐스트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1.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 목적
리얼캐스트는 고객님의 문의사항에 대한 답변 및 안내를 위하여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 내에서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필수항목: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수집방법: 웹사이트에 고객이 직접 입력
3. 개인정보의 처리 및 보유기간
리얼캐스트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는 해당 정보를 지체 없이 파기합니다.  단, 다음의 정보에 대해서는 아래의 이유로 명시한 기간 동안 보존합니다. 
  • 보존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보존 근거 : 소비자의 불만 또는 분쟁처리에 관한 기록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보존 기간 : 3년 
4. 부동의에 따른 고지사항
위 개인정보 제공에 대해서 부 동의할 수 있으나, 이 경우 게시판의 내용 입력을 할 수 없어 관심고객등록이 불가능합니다.
5. 개인정보 제3자 제공에 대한 별도 동의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 : 해당 컨텐츠 광고주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이용 목적 : 고객 관리 및 마케팅 활용
  • 제공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연령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제공 후 1년
  •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동의 거부 시 관심고객 등록이 불가능 합니다.
핫플레이스 · 잇플레이스 먹구름 걷힌 조선업의 힘? 창원 집값 1년 새 2억원 ‘훌쩍’
2020-07-14
10:30
3,223 읽음

유익한 정보 이메일로 공유 하세요


“물건 없어 못 팔아요” 전용 84㎡ 8억원 찍은 창원 집값 

“지난해 말, 그리고 지난달에 투자자들이 몰려와 그때마다 1억원씩 가격이 올랐습니다. 그래도 여전히 투자자 문의가 줄을 잇는데, 매물이 없어요. 가격 상승이 일시적인 현상이 아니라고 판단한 집주인들이 매물을 거두어 들이고 있습니다.”

[리얼캐스트=김영환 기자] 지난 7월 초, 용호동 현지 공인중개사 A씨는 창원의 분위기가 여전히 뜨겁다고 전했습니다. 주요 신축 단지를 중심으로 가격이 크게 올랐음에도 매물이 없어서 못 파는 수준이라는 설명입니다. 올해 초 창원 집값 상승을 ‘조선업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에 따른 반짝 상승일 수 있다’고 해석하던 업계의 전망이 빗나간 상황입니다.
 

용호동 신축 아파트들은 상승세를 타고 있습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시스템에 따르면 ‘용지아이파크’(1,036가구, 2017.6.입주) 전용 84㎡는 지난해 7월 최고 6억 1,600만 원으로 거래되었으나, 지난해 10월 7억원대로 오르더니 올해 6월에는 8억1,800만원에 거래되었습니다. 1년 사이 2억원의 웃돈이 붙은 셈입니다.

‘용지아이파크’와 함께 창원의 양대 대장주로 분류되는 ‘용지더샵레이크파크’(883가구, 2017.11.입주)도 상황은 마찬가지입니다. 이 단지 전용 84㎡는 지난해 7월 5억 8,800만 원으로 거래되었으나 11월에는 7억 1,500만 원으로 거래되었고, 올해 2월 7억 7,000만 원으로 실거래 된 후 현재까지 시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1억 8,000만 원 이상 가격이 올랐습니다.

신축 아파트 가격이 가파르게 오르면서, 큰 시세차익을 기대하기 어려워진 투자자들은 재건축 단지에도 시선을 돌리고 있습니다. 신월동 은아아파트(1,550가구, 1988.7.입주) 전용 84㎡는 올해 6월 5억 3,300만원으로 실거래가 성사되었습니다. 지난해 7월에는 3억 1,700만원으로 거래된 타입입니다. 가장 작은 면적인 전용 60㎡도 지난해 8월 2억 2,800만원에서 올해 6월 3억 9,700만원까지 올라 실거래 되었습니다. 모든 평형에 1억 5,000만~2억 원 수준의 웃돈이 붙은 것입니다.

3년 연속 하락했던 창원이 갑자기 왜?

창원 집값은 최근까지도 하락 일변도였습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2015년 12월 넷째 주부터 시작된 하락 흐름은 지난해 10월 마지막 주까지 이어졌습니다. 무려 201주 연속입니다. 2015년은 조선업이 본격적으로 침체기에 접어든 시기로, 조선업을 기반으로 성장한 창원∙울산∙거제 등 도시가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하락 흐름이 반전을 맞이한 건 지난해 11월부터입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고강도 부동산 규제가 계속되면서 ‘규제청정구역’인 창원으로 투자수요가 몰리면서 집값을 밀어 올린 것으로 풀이됩니다.

실제로 한국감정원 자료에 따르면 창원시의 아파트를 매수한 사람 중 외지인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8월 9.7%에서 11월 16.0%까지 올랐고, 12월에는 18.1%까지 치솟았습니다. 매매거래 된 아파트 다섯 채 중 한 채는 외지인이 사들인 것입니다.

투자자들이 전국 비규제지역 중 유독 창원으로 몰리게 된 이유 역시 조선업으로 풀이됩니다. 국내 조선업은 2016년 수주 절벽의 여파에서 벗어나면서 2018년부터는 수주 1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지난 6월에는 조선 3사(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가 카타르 국영석유사 QP(카타르 페트롤리엄)와 100척 이상의 LNG 운반선 계약에 성공하기도 했습니다. 총 700억 리얄(약 23조 6,000억원) 규모의 계약입니다.

현장에서는 오랜 하락으로 지방 부동산 가격이 바닥을 쳤다는 ‘바닥론’이 힘을 얻는 가운데, 부산이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되면서 창원까지 투자열기가 번졌다고도 설명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부산 해운대∙수영∙동래구는 지난해 11월 조정대상지역에서 전면 해제되었습니다. 창원 집값이 반등하기 시작한 시점과 일치합니다.

창원 집값, 앞으로도 상승세 타나?

창원 집값 전망에 대해서는 아직 의견이 분분합니다. 일각에서는 조선업이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으나 코로나19 등의 여파로 아직 지역 경기가 살아났다고 보기 힘들다는 신중론을 펼치고 있습니다. 집값을 떠받칠 실수요의 경제력이 부족하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창원상공회의소가 발표한 ‘2020년 3분기 창원지역 기업경기전망조사’ 결과에 따르면 3분기 기업경기전망지수(BSI)는 39.5를 기록해, 2분기의 전망지수(50.9)를 크게 하회했습니다. 기업경기전망지수(BSI)는 기업이 체감하는 경기 동향을 설문조사를 통해 지수화 한 지표입니다. BSI가 100보다 클수록 전망이 좋다고 응답한 기업이 많다는 뜻이며, 100 미만이면 경기가 악화될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이 많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반면, 앞으로 창원의 공급물량이 크게 줄어 신축 아파트의 희소가치가 높아질 것이라는 의견도 힘을 얻고 있습니다. 지난 2018년, 창원시는 6,829가구(2018년 8월 말 기준)에 달하는 미분양 아파트를 해소하기 위해 신규 주택건설 사업의 사업 승인을 제한하기로 한 바 있습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창원의 공급물량은 3,410가구로, 지난해(4,583가구)에 비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입주 물량도 대폭 줄었습니다. 올해 8,197가구의 입주가 끝나고 나면 2022년까지 입주하는 새 아파트가 총 1,609가구에 불과합니다.

건축허가(신고) 실적도 급감하고 있습니다. 창원시 자료에 따르면 2017년 1,934가구에 달하던 건축허가(신고) 실적은 이듬해에 1,177가구로 줄었고, 지난해에는 총 512가구로 줄었습니다.

부동산 전문가 A 씨는 “창원의 집값 상승은 규제 풍선효과, 조선업 회복, 코로나19 등 여러가지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 6∙17 대책으로 다시 투자수요가 몰린 상황이지만 용호동 등 일부 지역의 국지적 과열에 그칠 가능성이 적지 않으니 당분간은 추이를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습니다.



에디터 :    배즙   그래픽 :   진진자라

댓글 6

왼쪽의 문자를 순서대로 모두 입력해주세요

이미지 새로고침

발끝까지  2020-07-23  12:53:37

북면 사는데 분양가 회복도 못하고 있는데 무슨 집값 상승~ 중심지 신축 몇채만 오른거 가지고 이렇게 기사 쓰지 마세요 안그래도 집값 너무 떨어져서 팔지도 못하고 있는데 왜 자꾸 창원 전체가 상승인거 처럼 기사 쓰나요?

수정 삭제

창원인  2020-07-16  08:13:50

수주를 stx가 다 따온것처럼 기사를 쓰노.... 창원엔 거의 영향이 없는듯. 투기꾼들과 이 기사쓴 기레기놈들 합작품이지. 제조업 폭망에 창원은 작년보다 경기가 안좋아. 집값올리는 부동산 투기꾼놈들....

수정 삭제

산조아  2020-07-15  05:14:35

창원 살고있는데 기사처럼 창원집값이 오른것같지도 않고요 서울 투기세럭이나 사파동 분양을 염두에 두고 투기세력들의 물건을 팔기위하여 분위기 뛰우는것같네요 투기세력들 빠지고 나면 창원 아파트가격 올라갈수가 없어요 법인 과 투기세력들과 일부 공인중개사들의 합작품이 시장을 교란시키네요 사전 투자한 물건 먹튀하기위해서 열심히 홍보하고있네요 뭣 모르고 지금 상투잡는 실투자자들이 걱정됩니다

수정 삭제

새출발  2020-07-15  09:37:08

창원 삽니다 창원 의창구 성산구 투기꾼들 내려와 신축아파트 2억씩이상 올랐고 재건축 가능한 5층 아파트는 물권이 없습니다 재건축 P가 1억부터 시작입니다. 오래된 아파트 모두 재건축 한다고 입주민들 서로 톡방 만들어서 난리들입니다 창원 경기는 안좋다고 하지만 부동산은 아닙니다

수정 삭제

나그네  2020-07-15  03:47:35

재밌네요 몇시간전 뉴스인데 왜 이런가요? 지금 수주 물량없어서 하반기에 몇천명 집에 갈 처지인데

수정 삭제

집갑이요  2020-07-14  02:35:14

Stx도 저지경인데 무슨 근거로 집값이 오른다는건지 기자 집값 뻥티기해서 팔생각인가??ㅋㅋ

수정 삭제

비밀번호를 확인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