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캐스트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1.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 목적
리얼캐스트는 고객님의 문의사항에 대한 답변 및 안내를 위하여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 내에서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필수항목: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수집방법: 웹사이트에 고객이 직접 입력
3. 개인정보의 처리 및 보유기간
리얼캐스트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는 해당 정보를 지체 없이 파기합니다.  단, 다음의 정보에 대해서는 아래의 이유로 명시한 기간 동안 보존합니다. 
  • 보존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보존 근거 : 소비자의 불만 또는 분쟁처리에 관한 기록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보존 기간 : 3년 
4. 부동의에 따른 고지사항
위 개인정보 제공에 대해서 부 동의할 수 있으나, 이 경우 게시판의 내용 입력을 할 수 없어 관심고객등록이 불가능합니다.
5. 개인정보 제3자 제공에 대한 별도 동의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 : 해당 컨텐츠 광고주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이용 목적 : 고객 관리 및 마케팅 활용
  • 제공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연령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제공 후 1년
  •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동의 거부 시 관심고객 등록이 불가능 합니다.
핫플레이스 · 잇플레이스 상반기, 전국 아파트 가격상승률 1위는 세종시
2020-07-15
10:20
3,591 읽음

유익한 정보 이메일로 공유 하세요


올해 상반기 집값 상승률 높은 지역, 세종-대전-인천順 

[리얼캐스트=김영환 기자] 올해 상반기 전국에서 가장 집값이 많이 오른 곳은 세종시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6월 기준 세종시의 3.3㎡당 시세는 1,282만원으로, 지난해 말(1,174만원/3.3㎡)에 비해 9.2% 올랐습니다. 대전과 인천이 각각 6.5%, 6.0% 오르며 뒤를 이었고, 경기도는 5.8%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같은 기간 서울은 3.0% 오르는데 그쳤습니다.

부동산 전문가 A 씨는 “세종시는 서울과 세종을 잇는 ITX 철도사업 등 개발 기대감이 커지고 있고, 공급과잉 우려가 해소되면서 코로나19의 유행에도 집값이 빠르게 상승했다. 대전과 인천은 올해 상반기 유망 비규제지역으로 지목되어 투자자가 몰렸다”고 설명했습니다.

올해 상반기 수도권에서는 수원이 가장 많이 올라

수도권에서는 인천이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지만, 기초자치단체 및 특별∙광역시 자치구 단위에서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수원시였습니다. 수원시는 올해 상반기 기준 3.3㎡당 1,388만원으로, 지난해 말(1,239만원/3.3㎡)에 비해 11.9% 올랐습니다.

화성시가 11.5%, 인천 중구가 9.6% 올라 뒤를 이었으며, 경기 군포시(9.3%)와 서울 강북구(8.6%), 서울 노원구(8.5%)도 8% 이상의 가격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단지별로는 마포구 공덕동의 ‘래미안공덕5차’(794가구, 2011.2.입주)의 가격상승률이 가장 높았습니다. 3.3㎡당 4,091만원으로 지난해 말(2,257만원/3.3㎡)에 비해 81.3% 올랐습니다. 남양주시 평내동의 진주3단지(475가구, 1987.10.입주)가 60.9% 올라 뒤를 이었고, 수원시 팔달구 우만동 풍림아파트(390가구, 1989.12.입주)도 59.3%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수도권에서는 총 34개 단지가 30% 이상의 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화성시가 14곳으로 가장 많았고, 수원시(9곳)가 뒤를 이었습니다. 화성시에서는 능동 ‘동탄숲속마을자연앤경남아너스빌’(641가구, 2008.10.입주) 등 동탄신도시 아파트 9곳이 30% 이상의 상승률을 기록했으며, 수원 영통구 망포동과 생활권이 연접한 반월동의 ‘신동탄SK뷰파크’(1,967가구, 2015.2.입주) 등 4개 단지도 30% 이상 가격이 올랐습니다.

전국 최고 상승률 세종시… 대전까지 풍선효과 발생 해

수도권 외 지방에서는 세종시가 가장 높은 상승률(9.2%)을 기록했으며, 대전 서구(9.0%)와 대전 유성구(5.8%)가 뒤를 이었습니다. 부산 해운대구(5.27%)도 올해 초 조정대상지역 해제 이후 높은 가격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특히 대전은 서구와 유성구에 이어 중구(4.0%)와 동구(3.5%)도 3% 이상의 상승률을 기록해 도시 전역의 집값이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장기간 규제지역으로 지정되지 않아 투자자들이 유입된 결과로 풀이됩니다.


수도권 외 지방에서 가장 가격상승률이 높은 단지는 대전 중구에서 나왔습니다. 용두동의 ‘용두아파트’(200가구, 1985년 입주)는 올해 6월 기준 3.3㎡당 978만원으로 지난해 12월(607만원/3.3㎡)에 비해 61.2% 올랐습니다. 해운대구 반여동의 ‘왕자아파트’(390가구, 1978.10.입주)와 ‘삼익그린’(315가구, 1985.6.입주)도 50% 이상의 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특히 세종시에서는 고운동, 이름동, 한솔동 등에서 30% 이상의 가격상승률을 기록한 단지가 속출했습니다. 고운동의 ‘가락마을5단지 세종유승한내들’(663가구, 2015.8.입주)은 38.1% 올랐으며, 세종시 종촌동의 ‘가재마을2단지 세종호반베르디움’도 올해 상반기에만 31.0% 올랐습니다. 수도권 외 지방에서는 30% 이상의 가격상승률을 기록한 단지가 총 13곳이었으며, 이 중 8개 단지가 세종시에서 나왔습니다.

부동산 전문가 A 씨는 “대전이 3중 규제로 묶인 세종시의 풍선효과로 가격이 상승하자, 그 영향으로 세종시도 억눌린 수요가 폭발하면서 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KTX세종역, 국회 세종의사당 등의 호재도 한몫했다”며, “6∙17 대책으로 대전이 규제지역으로 묶였으니 하반기에는 상승세도 진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습니다.



에디터 :    배즙   그래픽 :   루비

댓글 0

왼쪽의 문자를 순서대로 모두 입력해주세요

이미지 새로고침

비밀번호를 확인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