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캐스트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1.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 목적
리얼캐스트는 고객님의 문의사항에 대한 답변 및 안내를 위하여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 내에서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필수항목: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수집방법: 웹사이트에 고객이 직접 입력
3. 개인정보의 처리 및 보유기간
리얼캐스트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는 해당 정보를 지체 없이 파기합니다.  단, 다음의 정보에 대해서는 아래의 이유로 명시한 기간 동안 보존합니다. 
  • 보존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보존 근거 : 소비자의 불만 또는 분쟁처리에 관한 기록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보존 기간 : 3년 
4. 부동의에 따른 고지사항
위 개인정보 제공에 대해서 부 동의할 수 있으나, 이 경우 게시판의 내용 입력을 할 수 없어 관심고객등록이 불가능합니다.
5. 개인정보 제3자 제공에 대한 별도 동의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 : 해당 컨텐츠 광고주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이용 목적 : 고객 관리 및 마케팅 활용
  • 제공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연령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제공 후 1년
  •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동의 거부 시 관심고객 등록이 불가능 합니다.
부동산 트렌드 강북지역, 9억원대 분양가의 딜레마
2019-04-02
10:55
8,046 읽음

유익한 정보 이메일로 공유 하세요


1년 천하로 끝난 서울 ‘청약불패’

[리얼캐스트=한민숙 기자] 불패 신화를 써 내려가던 서울 청약시장이 ‘1년 천하’로 막을 내렸습니다. 올해 1월 광진구에서 분양한 ‘e편한세상 광진 그랜드파크’ 일부 주택형에서 청약 미달이 나와서입니다. 전용 115㎡B~D형이 1순위에서 미달됐고, 115㎡D형은 끝내 완판을 하지 못했습니다.

함께 공급된 전용 84㎡도 지난해 서울 청약불패 아성을 뒤흔들기에 충분했습니다. 평균 2대1의 경쟁률의 낮은 경쟁률을 기록했기 때문입니다.

업계에서는 해당 단지의 낮은 청약률과 미분양 발생 원인을 9억원이 넘는 분양가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강북지역에서 9억원 이상의 분양가는 시기상조라는 거죠. 9억원 이상 분양가는 대출도 제한적이라 최소 6~7억원의 자금이 필요한데, 강북권에 6~7억원 현금을 들고 분양시장에 뛰어들 수요층이 과연 얼마나 있겠냐는 것입니다.

서울 9억원 이상 아파트 얼마나 거래됐나?

실제 지난해 강북지역에서의 9억원 이상 아파트 거래는 그리 많지 않았습니다. 리얼캐스트가 국토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1년 강북지역에서 매매된 9억원 이상 아파트는 4,070건으로 서울 전역의 매매건수 14,256건의 28%에 불과했습니다. 이마저도 10건 중 7건(총 2826건, 70%)이 마용성(마포, 용산, 성동구)에서의 거래였고요.

9억원 이상의 고분양 논란에 휩싸였던 광진구의 경우 지난해 9억원 이상 거래된 아파트는 462건으로 동일 기간 광진구 전체 매매건수(1461건)의 31% 수준입니다. 서대문구 역시 서대문구 전체 거래건수(2681건)의 7.7%인 207건만이 9억원 이상 거래된 아파트였고요.

마용성을 제외한 강북 지역에서의 9억원 이상 분양가가 고분양 논란에 휩싸이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새 아파트로 갈아타기 위해서는 인근 거주민이 보유 중인 노후 주택을 처분하거나 전세금에 조금 더 보태서 이동해야 하는데 그 갭이 너무 크게 벌어지면 실제로 움직일 수 있는 수요층에는 한계가 분명 존재한다는 것이죠.

조영광 대우건설 빅데이터 전문가는 “기존 구옥과 새 아파트 분양가의 차가 10% 내외로 좁혀졌을 때 분양이 성공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며 “건설원가 등의 지속적인 상승과 함께 새 아파트가 아무리 미래가치를 담보로 한다지만 미래가치 역시 기준은 현재 재고시장의 주택가격에 기반을 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10억원 이상 분양가가 당연 시가 되는 강남구와 서초구는 총 10건 중 8건이 9억원 이상 거래가였습니다. 강남구는 총 3,521건 중 81%인 2,859건이 서초구는 총 3,098 중 79%인 2,456건이 9억원 이상 거래가였죠. 실거래가가 뒷받침이 되는 상황에서는 가격 저항이 덜한 셈인 거죠.

9억원 턱밑으로 분양가 줄 세우기
건설사들도 9억원대 분양가를 두고 고심이 많습니다. 지난 주를 시작으로 막이 오른 올해 강북지역 최대 핫플레이스인 동대문구 청량리 일대 공급을 두고도 분양 전부터 말이 많았죠. 분양가 커트라인을 9억원으로 두고 그 가치에 대해 갑론을박이 이어진 것이 그것입니다.

하지만 우려와 달리 베일을 벗은 청량리 주변 단지는 9억원대 미만으로 분양가가 책정됐습니다. ‘청량리역 해링턴 플레이스’ 전용 84㎡는 8억2000만~8억7800만원으로 전용 150㎡인 펜트하우스 2가구만을 제외하면 모든 주택형이 분양가 9억원 미만이었죠. 인근 '래미안 크레시티' 전용 84㎡가 지난달 초 10억3000만원에 거래된 것을 감안하면 주변 시세보다 낮은 것입니다. 익명을 요구한 업계 관계자는 실제 커트라인 9억원을 두고 분양가 책정에 고심이 많았다는 후문입니다.

부동산시장의 위축으로 서울 분양시장의 열기도 풍전등화 신세인 지금, 9억원을 목전에 둔 강북 지역의 분양가 줄 세우기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에디터 :    데메테르   그래픽 :   연이

댓글 2

왼쪽의 문자를 순서대로 모두 입력해주세요

이미지 새로고침

나도갈까  2019-04-04  11:28:07

김과장님 왜이러세요 ㅋ이런기회가 없을거같다며 본인을 안내받은 김과장이라고 적은 당신이 정말 안쓰럽네요.. 광진구에 15억으로 분양받고 들어갈돈이면 갈곳이 넘쳐나죠

수정 삭제

직접가봄  2019-04-02  02:03:34

E편한세상 광진 그랜드파크 주택전시관에 다녀왔는데 비싸다고 느꼈는데 주변 시세 및 인프라를 봤을땐 어느정도 합리적 가격이라 느껴졌고, 서울 내 신축아파트 청약통장없이 중도금대출 40% 선착순 동호수 지정분양 앞으로는 이런조건의 기회는 없을듯 싶네요 안내 받았던 김과장번호 남겨봅니다 직접보고 판단해보세요. 비판적인댓글은 타 경쟁업체의 훼방으로느껴지네요. 010-5564-8932 김과장

수정 삭제

비밀번호를 확인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