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캐스트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1.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 목적
리얼캐스트는 고객님의 문의사항에 대한 답변 및 안내를 위하여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 내에서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필수항목: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수집방법: 웹사이트에 고객이 직접 입력
3. 개인정보의 처리 및 보유기간
리얼캐스트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는 해당 정보를 지체 없이 파기합니다.  단, 다음의 정보에 대해서는 아래의 이유로 명시한 기간 동안 보존합니다. 
  • 보존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보존 근거 : 소비자의 불만 또는 분쟁처리에 관한 기록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보존 기간 : 3년 
4. 부동의에 따른 고지사항
위 개인정보 제공에 대해서 부 동의할 수 있으나, 이 경우 게시판의 내용 입력을 할 수 없어 관심고객등록이 불가능합니다.
5. 개인정보 제3자 제공에 대한 별도 동의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 : 해당 컨텐츠 광고주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이용 목적 : 고객 관리 및 마케팅 활용
  • 제공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연령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제공 후 1년
  •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동의 거부 시 관심고객 등록이 불가능 합니다.
부동산 트렌드 침체기 아파트 고르는 제 1조건은 '가격경쟁력'
2019-04-09
10:55
1,876 읽음

유익한 정보 이메일로 공유 하세요


인기 아파트의 성공비결, 가격만한 것이 없다 

[리얼캐스트=취재팀] 부동산 전문가들은 아파트를 고르는 데에 있어 개발호재와 브랜드, 입지, 설계 등 다른 중요한 조건들이 많지만 역시 가장 먼저 체크해야 할 것은 가격이라고 이야기합니다. 합리적인 가격이 뒷받침되어야 큰 부담 없이 집을 구입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향후 큰 폭의 시세 상승까지 기대해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현재는 저평가 되어 가격이 낮지만 상승 가능성이 높은 알짜 지역의 단지를 찾아내는 안목도 필요합니다. 

부동산 규제에도 청약통장 6만개 끌어모은 힘, 합리적 분양가 

올 초 하남시 위례신도시에 공급된 ‘위례포레자이’에는 1순위 청약에만 487세대 모집에 6만3472개의 통장이 접수됐습니다. 올해 공급된 단지 중 압도적인 수치이며 지난해까지 더해도 미사역파라곤에 이어 2위의 기록입니다. 전문가들은 이 단지의 가장 큰 성공 요인이 바로 합리적인 가격이라고 말합니다. 이 단지의 3.3㎡당 평균 분양가는 1820만원이었습니다. 하남시 학암동 내 타 아파트 평균 시세보다 1000만원 가량 저렴한 수준입니다. 공공택지 내 민간 분양 단지로서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돼 가능한 가격입니다. 위례신도시에 공급된 기존 단지들의 매매가도 현재 3.3㎡당 3000만원선까지 올랐습니다. 

낙후 지역에서 분위기 대반전한 은평구… 새 아파트에 수억 웃돈 붙기도  

지역의 저평가로 인해 낮은 가격을 유지하다가 ‘대박’을 터뜨린 지역도 있습니다. 서울의 은평구가 대표적입니다. 낡은 연립주택이 즐비해 낙후지역으로 인식되던 은평구의 아파트 매매가는 2008년까지만 해도 3.3㎡당 1071만원으로 서울 25개 자치구 중 2번째로 집값이 낮았습니다. 하지만 재개발과 교통망 확충 등 호재가 이어지며 눈에 띄게 성장했고 2018년에는 1730만원을 기록했습니다. 10년새 60% 이상 상승한 셈인데요. 서울 전체에서 6번째로 가파른 상승세입니다. 

이처럼 가파른 상승 곡선에 새 아파트도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2016년 공급된 ‘힐스테이트 녹번’ 전용 84㎡ 타입은 5억원대 초반의 분양가에 약 5억원의 웃돈이 붙어 현재 10억원선에 거래되고 있고요. 최근 조합 보류지 잔여세대 43가구에 대해 청약을 받은 백련산파크자이 역시 1578건이 청약접수돼 36.7대 1의 경쟁률을 보였습니다. 이 단지는 전용 84㎡ 타입의 분양가가 6억원대의 합리적인 수준에 책정돼 관심을 모아왔습니다. 

합리적 가격의 알짜 단지 찾아… 비규제지역에 뛰어든 수요자들 

최근 주택 수요자들은 비규제지역으로 눈을 돌리고 있습니다. 비규제지역은 통상 투기우려로 인해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지역들에 비해 집값이 합리적인 수준에 형성돼있는데요. 그 중에서도 가격 경쟁력이 높은 새 아파트는 가치가 더 높다는 판단에서입니다. 청약, 전매 등의 규제에서 자유롭다는 장점도 있습니다. 

최근 남양주에서 분양을 시작한 ‘남양주 더샵 퍼스트시티’도 비규제지역에 들어서는 합리적인 가격의 새 아파트입니다. 이 단지의 평균 분양가는 3.3㎡당 890만원입니다. 지난해 경기도 전체의 평균 분양가(1434만원)는 물론 남양주시 전체의 분양가(1189만원)와 비교해도 3.3㎡당 약 200만원 가량 낮은 가격입니다. 지난해 인근 의정부시에 공급된 탑석센트럴자이는 1275만원에 공급된 바 있습니다. 

3월초 분양을 시작한 ‘수원역 푸르지오 자이’의 성공 여부도 지켜볼 만 합니다. 이 아파트는 공공분양 단지로서 분양가상한제의 적용을 받아 3.3㎡당 평균 1280만원선에 공급됐습니다. 지난해 5월 같은 수원에 공급된 ‘화서역 파크 푸르지오’의 분양가(1650만원)와 비교되는 부분입니다. 역시 비규제지역의 단지이기도 합니다. 
경기가 어려울수록 두드러지는 ‘가격’의 영향력 

부동산 규제로 인해 아파트 가격이 요동치고 있는 현재 상황에서 합리적인 집값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특히 경기 흐름에 민감한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가격경쟁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시되고 있는데요. 경기가 좋을 때에는 ‘하이리스크 하이리턴’의 법칙이 적용되기도 하지만 요즘처럼 혼란스러운 상황에서는 합리적인 가격의 상품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에디터 :    리얼팩트   그래픽 :   쿠쿠

댓글 1

왼쪽의 문자를 순서대로 모두 입력해주세요

이미지 새로고침

Haha  2019-04-09  02:02:41

Good

수정 삭제

비밀번호를 확인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