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캐스트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1.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 목적
리얼캐스트는 고객님의 문의사항에 대한 답변 및 안내를 위하여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 내에서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필수항목: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수집방법: 웹사이트에 고객이 직접 입력
3. 개인정보의 처리 및 보유기간
리얼캐스트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는 해당 정보를 지체 없이 파기합니다.  단, 다음의 정보에 대해서는 아래의 이유로 명시한 기간 동안 보존합니다. 
  • 보존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보존 근거 : 소비자의 불만 또는 분쟁처리에 관한 기록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보존 기간 : 3년 
4. 부동의에 따른 고지사항
위 개인정보 제공에 대해서 부 동의할 수 있으나, 이 경우 게시판의 내용 입력을 할 수 없어 관심고객등록이 불가능합니다.
5. 개인정보 제3자 제공에 대한 별도 동의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 : 해당 컨텐츠 광고주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이용 목적 : 고객 관리 및 마케팅 활용
  • 제공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연령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제공 후 1년
  •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동의 거부 시 관심고객 등록이 불가능 합니다.
생생 분양리포트 귀해진 수도권 비규제지역 새해 대형건설사 잇단 분양
2020-12-29
16:01
659 읽음

유익한 정보 이메일로 공유 하세요


규제지역 추가지정에 마음 놓을 수 없는 주택시장

[리얼캐스트=취재팀] 지난 12월 18일 정부는 경기 파주를 포함해 광역시 및 지방도시까지 총 망라해서 조정대상지역 또는 투기과열지구로 지정했습니다. 

물론 이렇게 규제지역이 확대 된다는 것은 여전히 수요자들이 시장에서 움직이고 있다는 사실을 증명하는 셈인데요. 

올해 특히 뜨거웠던 수도권 분양시장은 연말연시에도 열기가 좀처럼 식지 않을 전망입니다. 새해 벽두부터 대형 건설사들이 분양소식을 전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수도권 비규제지역 대형사들 분양 나서… 왜?

업계에 따르면 새해 경기도 가평과 양평, 이천, 연천 등 수도권 비규제지역에서 아파트 분양이 이어집니다. 이들 지역에는 그 동안 분양이 없었던 대형 건설사들의 분양물량들이 포함 돼 있습니다. 

특히 11월 20일 김포에 이어 12월 18일 파주까지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이면서 이들 비규제지역의 희소성이 높아졌다. 이들 지역은 청약 및 대출 규제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롭다. 분양권도 주택 수에 포함되지 않는다. 교통여건이 좋아지고 있는 것도 장점으로 꼽힌다.

건설사들이 이들 지역 분양에 나서는 건 정부의 부동산 규제정책과 무관치 않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 정부가 수도권 곳곳을 규제지역으로 설정하면서, 인근지역 아파트 값이 오르는 이른바 풍선효과가 나타났다. 지난 6·17 대책 이후 김포, 파주 아파트 값과 분양권 값이 뜀박질했다. 최근엔 지난 5월 전매제한이 풀린 여주시 ‘여주역 푸르지오 클라테르’ 아파트 분양권에 1억~1억5000만 원의 웃돈이 붙는 등 분양권 값이 치솟고 있다. 분양물량도 늘어 양평의 경우 올 상반기 아파트 분양이 한 가구도 없었으나 하반기 5곳에서 2079가구가 공급됐다. 2019년에도 1곳 180가구가 전부였다. 가평도 올해 168가구 전부였으나 2021년 1월에만 977가구가 나온다. 

비규제지역에서는 기본적으로 집값의 70%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다주택자라도 새 집을 살 때 대출이 가능하다. 청약통장 가입 후 1년만 지나면 세대주뿐 아니라 세대원도 1순위 청약할 수 있는 등 청약 규제가 적다. 분양권도 6개월 후면 전매가 가능하다. 

반면 조정대상지역에서는 종합부동산세와 양도소득세가 늘어나고, 담보인정비율(LTV)도 최대 50%로 축소된다. 2주택 이상이면 주택 신규 구입을 위한 주택담보대출이 금지된다. 1주택자가 대출받아 집을 사려면 2년 안에 기존 주택을 처분해야 할 뿐 아니라 새집으로 전입해야 한다. 또 2021년 1월 1월부터 조정대상지역 내 분양권을 취득하면 주택 수에 포함돼 양도소득세가 중과된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은 “경기도 31개 시‧군 가운데 전역이 규제가 없는 곳은 가평, 양평, 여주, 이천, 연천, 동두천, 포천 등 7곳으로 희소가치가 높아지고 있다” 며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내년 초 이들 지역으로 투자자금과 청약통장이 몰리는 풍선효과가 나타날 지 내년 초 분양 결과에 관심이 쏠린다”고 말했다. 

가평, 양평 등 신규 분양 눈길

업계에 따르면 GS건설은 가평 대곡2지구에서 ‘가평자이’ 아파트 전용면적 59~199㎡ 505가구를 1월 선보일 예정이다. 가평 첫 메이저 브랜드 아파트인 데다 가평 최고 층 최대 단지다. 가평역이 가깝고 ITX청춘을 이용하면 서울 상봉역까지 약 38분 거리이고, 청량리역까지는 약 40분 대 거리다. 경기 남양주 금남분기점(JCT), 춘천 서면 당림리를 연결하는 총 길이 33.6㎞의 제2경춘국도도 조성될 예정이다.

또 한라는 양평군 양근리 산 24-2 일대에서 ‘양평역 한라비발디’를 1월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 59~98㎡ 1602가구다. 경의중앙선과 KTX 강릉선이 지나는 양평역이 가깝다. 이어 2월에는 포스코건설이 양근리 538-1 일대 빈양지구에서 전용면적 72~84㎡ 453가구를 내놓을 예정이다.

이어 3월에는 대림산업이 연천에서는 대형 건설사로는 처음으로 옥산리 일대에서 499가구 아파트를, 포천시 구읍리 665 일대에서는 금호산업이 아파트 전용면적 84㎡ 579가구를 각각 공급할 예정이다.


에디터 :    리얼팩트   그래픽 :   공주

댓글 0

왼쪽의 문자를 순서대로 모두 입력해주세요

이미지 새로고침

비밀번호를 확인해주세요